follow instagram
  
조회수 1136
제목 박윤희·이청청 등 韓디자이너들, 뉴욕 패션위크 접수
작성일자 2018-02-20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뉴욕 패션위크 무대에 한국 디자이너들이 진출, 독특한 디자인과 개성넘치는 쇼로 현지인들의 찬사를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원장 김영준)이 주최하는 컨셉코리아(Concept Korea F/W 2018)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스프링 스튜디오(Spring Studios)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로 17회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그리디어스(GREEDILOUS)의 박윤희 디자이너와 라이(LIE)의 이청청 디자이너가 참가해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의 경쟁력을 널리 알렸다.
그리디어스는 마리 앙투아네트를 테마로 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마리 앙투아네트의 화려하고 낭만적인 스타일에 그리디어스 특유의 아이덴티티를 더한 총 25착장의 컬렉션은 패션 관계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꽃과 동물 문양의 패턴을 빈티지하게 표현했으며, 흔히 볼 수 없던 컬러 조합과 대조적으로 매치한 컬러 포인트로 시각적인 색채 감각을 극대화했다.
지난 S/S 2017, F/W 2017, S/S 2018 시즌에 참가해 미국, 두바이, 중국 등의 바이어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던 그리디어스는 이번 행사까지 네 시즌 연속 뉴욕패션위크에 참가하는 기록을 세웠다. 박 디자이너는 "한국 패션 디자이너로서 세계적인 패션위크를 누릴 수 있는 기회와 영광스러운 자리를 마련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라이의 이청청 디자이너는 'It’s not justICE'를 주제로, 지구온난화로 파괴되고 있는 북극을 소재로 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총 25착장의 컬렉션은 지구온난화로 인해 얼음이 부서지고 갈라지는 형태를 프린트와 디테일로 표현했다. 북극의 오로라에서 볼 수 있는 네온컬러를 이번 시즌 포인트 컬러인 퍼플, 블루와 조합했으며, 울 ·코튼 ·퍼 등 다양한 소재와 믹스매치 해 관객들에게 시각적인 신선함을 선사했다.
 
지난 S/S 2018 시즌에 이어 두 번째 참가인 이 디자이너는 "한국의 패션을 대표해서 이 자리에 있는 것이 말할 수 없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뉴욕 패션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매체인 보그(VOGUE)의 일레인 디팔리(Elaine D‘Farley)와 나일론(NYLON)의 에디터 니콜 드그레고리스(Nicole DeGregoris) 등이 참석했다. 또 알리샤 키스, 윌 스미스 등을 스타일링한 셀러브리티급 스타일리스트 준 앰브로스(June Ambrose), 비욘세의 스타일리스트 타이 헌터(Ty Hunter) 등이 참석했다. 오프닝 세레모니(Opening Ceremony)의 바이어 수 림(Sue Lim), 뉴욕패션계의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들 중 한명인 FCD 회장 사이먼 콜린스(Simon Collins) 등 수많은 패션계 유력 인사를 포함해 총 820 여명의 패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천소현 한국콘텐츠진흥원 패션산업팀장은 "세계 패션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한국 패션의 위상을 널리 알려준 디자이너들이 자랑스럽다"며 "올해 하반기에는 뉴욕에 융복합 쇼케이스 공간 구축이 예정돼 있는 만큼,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알리는 쇼룸 기능과 함께 세일즈 및 컨설팅 지원으로 한국 디자이너들의 해외 진출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뉴욕 현지 융복합 쇼케이스 공간에 입점 예정인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는 이번 시즌에서 컬렉션을 선보인 라이(이청청)를 비롯해 역대 컨셉코리아에 참여한 ▲카이(계한희) ▲비욘드클로젯(고태용) ▲분더캄머(신혜영) ▲더센토르(예란지) ▲허환시뮬레이션(허환) ▲히든포레스트마켓(조성준, 황지현) ▲비뮈에트(서병문, 엄지나) ▲소윙바운더리스(하동호) ▲노앙(남노아) 등 총 10개 브랜드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press twitter facebook